해양연맹(총재 오거돈)은 최근 해양수산부의 지원요청에 따라 초중등학생들에게 해양의 중요성을 알리는 '수요일엔 바다톡톡' 사업을 적극 지원중에 있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48'수요일엔 바다톡톡'을 서울·부산·대전 등 3개 도시에서 동시 개최중으로 특히 부산지역 개최 관련 해양연맹이 그동안 해양아카데미강좌 개설을 통해 구축된 교육 인프라 활용을 위해 해양연맹에 적극적인 지원 요청에 따라 해양연맹에서는 분야별 강사진 구성과 초중등학교에 대한 홍보 및 학생참여 독려 등을 지원하고 있다.

 

바다톡톡은 우리나라 해양의 미래를 책임질 청소년과 일반인들이 해양과학환경문화관광 및 수산 분야 등 다양한 해양지식과 정보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마련된 프로그램이다. 지난해에는 서울에서만 총 20회가 열렸으며, 1500여 명의 청소년과 일반인이 참석했다.

 

해양수산부는 수요일엔 바다톡톡이 해양의 중요성에 대해 국민들의 공감대를 형성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된 것으로 평가하고 올해부터는 부산, 대전 지역까지 이를 확대키로 하고 강연은 4월부터 10월까지 매월 둘째, 셋째 수요일 오후 630분부터(서울은 530분부터) 2시간 동안 서울 드림엔터, 부산 궁리마루, 대전 교육과학연구원에서 각각 열리며 누구나 무료로 참석할 수 있다.

 

바다톡톡 강좌는 30분의 도입 강연과 60분의 본 강연으로 이루어진다. 도입 강연은 일선 학교의 교사들이 청소년의 눈높이에 맞춘 이론과 영상강의, 실습을 병행해 참가자의 호응도를 높일 계획이다. 본 강연은 해양과학자 및 전문가들이 바다와 관련된 다양한 주제를 사례 등을 곁들여 설명하여 참석자들의 재미와 흥미를 유발하도록 진행된다.

 

8일 서울 드림엔터(종로구 광화문)에서의 첫 강좌는 삼양초등학교 이주훈 선생님이 잠수함 원리로 만드는 장난감 어항이라는 제목으로 도입 강연을 하고, 한국해양수산연수원 김원욱 교수가 바다에서 생명을 지키는 생존기술이라는 주제로 본 강연을 진행한다.

 

부산 궁리마루(부산진구 전포대로)에서는 역사 속에 바닷길이라는 제목으로 부산과학고등학교 박민자 선생님이 도입강연을 하며, 국립수산과학원 오현주 박사가 신비한 해양생물의 세계라는 제목으로 본 강연을 진행한다.

 

대전 교육과학연구원(유성구 대덕대로)에서는 바다가 궁금하다면? 수요일엔 바다톡톡!’이라는 제목으로 대전 만년초등학교 정흥구 교장선생님이 강연의 문을 열며, ‘세계 역사를 주도한 해양인물이라는 제목으로 전 국방대학교 한영태 교수가 본 강연자로 나선다.

 

해양수산부는 올해 바다톡톡 해양강좌를 4월부터 10월까지 모두 42(지역별 14)에 걸쳐 실시하며 만족도 조사 및 개선사항 설문조사 등을 토대로 더욱 알차고 유익한 강좌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황종우 해양수산부 해양정책과장은 수요일엔 바다톡톡은 청소년과 일반인이 부담 없이 찾아와서 유익하고 재미있는 해양지식을 쉽게 얻을 수 있는 강좌이므로 바다의 중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넓혀 가는데 좋은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자세한 강연내용과 일정은 해양수산부와 한국해양재단이 운영하는 해양교육들머리(포털)사이트(http://www.ilovesea.or.kr)수요일엔 바다톡톡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매회 강연 자료와 지난 강연의 동영상도 제공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