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희 해군총장 세종대왕함서 대비태세 점검
해군이 북한의 3차 핵실험 이후 추가적인 군사도발에 대비해 동·서해에서 대규모 해상기동훈련에 돌입했다.

해군은 지난 13일부터 16일까지 동·서해에서 함정 20여척이 참가하는 대규모 해상기동훈련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군 1함대 주관으로 14일부터 16일까지 동해상에서 실시되는 훈련에는 초계함(PCC)과 유도탄고속함(PKG), 고속정(PKM), 해상초계기(P-3C), 해상작전헬기(Lynx), 잠수함 등 10여척이 참가했다.

13일부터 15일까지 2함대 주관으로 서해 NLL 인근 해상에서 진행 중인 훈련에는 구축함(DDH-Ⅰ)과 호위함(FF), 초계함(PCC), 해상초계기(P-3C), 해상작전헬기(Lynx), 잠수함 등 10여척이 동원돼 무력시위기동을 비롯 대함, 대공, 대잠전 등 다양한 적 도발 상황을 가정해 실전 같은 훈련을 실시했다.

한편 최윤희 해군참모총장은 동해상에 전개해 있는 이지스구축함 세종대왕함을 방문해 군사대비태세를 점검했다.

최 총장은 세종대왕함에 탑재된 미사일과 어뢰 등 첨단 무기들과 이지스 전투체계를 직접 확인하며 최고도의 성능을 유지토록 지시하고 함장을 비롯한 승조원들에게 “유사시 적의 핵심시설을 정밀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확고히 구축할 것”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