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부 부활” 해양단체-기관 뭉쳤다

옛 해양수산부를 되살리기 위한 시민운동이 전국으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국내 해양수산 관련 단체와 기관들은 30일 부산 중구 중앙동 부산관광호텔에서 해양부 부활을 위해 ‘전국 해양수산발전협의회(해수협)’를 발족시켰다.

이들은 내년 총선과 대선을 겨냥해 각 후보의 ‘해양부 부활’에 대한 공약 채택과 국민적 합의를 이끌어낼 계획이다. 해수협에는 부산을 비롯해 울산, 마산, 인천, 평택, 당진, 대산항 발전협의회 등 전국 주요 항만 발전협의회가 참여했다. 또 한국선주협회, 한국해기사협회, 전국해상산업노동조합연맹(해상노련), 한국수산회, 바다살리기국민연합, 국제해양수산물류연구소 등 해양수산 관련 단체와 연구기관도 동참했다.

이날 김홍섭 인천대 교수는 ‘해양부를 어떻게 부활시킬 것인가’라는 주제로 발표를 했다. 김 교수는 “국내 해양산업의 국내총생산(GDP) 규모는 7∼8%”라며 “해양관광, 해양자원 개발, 항만, 양식업, 크루즈 산업, 해양연구 개발 사업, 해양 교육 등 대부분 해양산업이 두 자릿수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해양부 복원의 필요성으로 해양영토 의식 강화를 꼽았다. 어족자원과 해저 광물자원 등 바다를 삶의 공간으로 이해하는 해양의식이 변화해야 한다는 것. 한국과 일본, 일본과 중국 등의 해상영토 갈등은 그 중요성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캐나다 등 해양강국들이 중장기 해양 전략을 추진 중인 점도 강조했다. 미국의 해양법 제정과 21세기 해양 청사진 제시, 일본의 아폴로·포세이돈 구상, 중국의 해양산업발전 제11차 5개년 계획 추진, 유럽연합(EU)의 ‘그린페이퍼’ 등이 그것이다.

이를 뒷받침하듯 부산발전시민재단이 최근 부산시민과 해양수산 분야 종사자 56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81.8%가 ‘독립된 해양수산 분야 정부조직이 복원돼야 한다’고 답했다. 해양부가 국토해양부로 통합된 이후 ‘육상, 해상, 항공 물류 분야의 경쟁력을 높인다’는 정부 정책 목표가 제대로 달성됐는지를 묻는 질문에 71.6%는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부산=조용휘 기자 silent@donga.com

Copyright © dongA.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