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이국종 교수 임명.JPG



  대한민국해양연맹(총재 최윤희)는 지난 21일 서울 중구 무교동 해양연맹사무국에서 이국종 교수를 해양연맹 이사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2011년 아주대학교병원 외상외과장으로 재직 시 아덴만 여명작전에서 중상을 입고 구출된 석해균 선장을 치료한 주치의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는 그동안 해군과의 합동 의료훈련 공로를 인정받아 명예 해군대위로 임명되기도 했다. 2018년 예비역 해군중령으로 진급한 이 교수는 해군함정의 의료체계 개선은 물론 해양경찰청 홍보대사로도 활동하는 등 해양과 깊은 인연을 맺었다.

이날 임명식에서 최윤희 총재는 축사를 통해 "이국종 교수는 국내 최고의 외과 전문의로서 오랜 기간 안전한 바다 행복한 바다를 만들기 위해 헌신해 왔으며 지금도 해양산업 종사자들의 응급상황에 즉각 대응이 가능한 태세를 유지하고 있는 보기 드문 훌륭한 의사이자 해양인이다"라고 말했다. 최 총재는 이어서 "이처럼 훌륭한, 특히 젊은이들의 로망인 이 교수를 해양연맹에 모시게 되어 큰 영광이며, 이 교수도 연맹 발전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국종 교수는 "우리나라의 대표적 해양단체인 해양연맹의 이사로 임명돼 기쁘게 생각하며 연맹 발전에 보탬이 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임명식에는 박찬현 부총재(전 해양경찰청 중부청장)도 참석했다.

(사)대한민국해양연맹은 1997년 국민해양사상 고취와 해양강국 건설을 목표로 창립된 비영리단체로 해양력 발전을 위한 교육, 문화, 연구 및 장학사업 등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이와 같은 공로를 인정 받아 지난 4일 제26회 바다의 날 행사 시 대통령 단체표창을 수상했다.


출처 :  현대해양 김엘진 기자 (http://www.hdh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8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