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희 총재는 56() 부산항만공사 남기찬 사장을 취임 인사차 예방하고 우리나라 해양강국 진입을 위해 부산항만공사의 지원을 요청하였다.부산항만공사.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