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희 전 합참의장이 (사)대한민국해양연맹의 신임 총재에 선출됐다.


(사)대한민국해양연맹은 지난 6일 서울 프레스센터 18층 외신기자클럽에서 2021년 정기총회를 열고 제10대 총재에 최윤희 전 합참의장을 만장일치로 선출했다고 밝혔다. 최 신임 총재는 해사 31기생으로 해사 교장, 해군참모총장, 합참의장 등을 역임한 군 출신 인사다. 창군 이래 최초로 해군에서 합참의장에 발탁돼 화제가 되기도 했다. 임기는 오는 2024년 3월까지이다.

최 신임 총재는 “앞으로 해양연맹이 우리나라를 진정한 해양강국가 될 수 있도록 선도하는 강력한 NGO로 발전시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이를 위해 민·관·군·경은 물론 해양산업과 연구기관 등 해양관련 모든 기관이 하나가 되어 활발한 협의를 해나갈 것이다”며 “해양수산 산업 현장의 목소리를 정부와 국회 등에 전달하고 정책제안을 하는 등 보다 적극적인 활동을 하겠다”고 말했다.

또 대국민 해양 홍보사업, 해양인 자녀 장학사업, 해양안보 관련 사업 등 사회 공익사업에도 적극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바다에 열정을 가진 젊고 능력 있는 많은 인재들의 참여가 절실하다”고 강조하면서 “대한민국해양연맹을 명실 공히 우리나라 해양력 발전을 위한 핵심단체로 일으켜 세우겠다”고 말했다.

전임 김현겸 총재는 이임 인사를 통해 “지난 4년 10개월간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통해 많은 국민들이 바다를 동경하고 해양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것을 보며 큰 보람을 느꼈다”며 “새롭게 출발하는 신임 최윤희 총재에게 큰 힘을 보태 지원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전 총재는 이사회 결의에 따라 명예총재로 위촉됐다.

이어 이날 총회에서는 조용화 도선사협회 회장 등 3명을 연맹 이사로 새로 선임했다. 장현길 변호사 등 2명을 감사로, 이창희 한국해양대 교수를 부산해양아카데미 원장으로 위촉했다.

(사)대한민국해양연맹은 국민 해양사상 고취와 해양강국 건설을 목표로 1996년 창립됐다. 국가 해양력 발전을 위해 교육, 연구와 장학사업 등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는 해양 분야 비영리 사단법인이다.


부산일보 : 이자영 기자 (http://www.busan.com/view/busan/view.php?code=20210407132034192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