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해양연맹은 6일 서울 프레스센터 18을 외신기자클럽에서 2021년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제10대 총재에 최윤희(사진) 전 합참의장을 만장일치로 선출했다고 7일 밝혔다.

최 신임 총재는 해사 31기생으로 해사 교장, 해군참모총장, 합참의장 등을 역임한 군 출신 인사로서 창군 이래 최초로 해군에서 합참의장에 발탁되는 등 당시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최 총재는 온화한 성품에 합리적이라는 주변의 평가를 받고 있으며 오랜 군 생활을 통해 체득한 리더십으로 해양연맹을 한층 더 발전시킬 것이라는 기대를 받고 있다. 최 총재의 임기는 2024년 3월까지이다.

최 총재는 수락 인사를 통해 그동안 해양연맹 발전을 위해 헌신적으로 임무를 완수해 준 김현겸(팬스타그룹 회장) 전임 총재와 정태순(장금상선 회장) 고문 등 임원과 기부단체에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앞으로 해양연맹이 우리나라를 진정한 해양강국가 될 수 있도록 선도하는 강력한 NGO로 발전시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를 위해 “민·관·군·경은 물론 해양산업과 연구기관 등 해양관련 모든 기관이 하나로 뭉쳐 활발한 협의를 해 나갈 것”이라며 “해양수산산업 현장의 목소리를 정부와 국회 등에 전달하고 정책제안을 하는 등 보다 적극적인 활동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경제: 조원진 기자 (https://www.sedaily.com/NewsView/22KZPW47VZ)